비판으로 족한 것을 비난하지 말자. "따뜻한 말은 생명의 나무가 되고 가시 돋친 말은 마음을 상하게 한다."(잠언, 15장 4절)
by 슈타인호프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3 대표 이글루 2016 대표 이글루
이글루 파인더


메모장

카테고리
전체
기록공지
일상잡상
가족일기
몽유잡담
도서잡담
만화잡담
음식잡담
기행잡담
게임잡담
영화잡담
문답설문
낭만잡담
까칠할때
도서좌판(판책+공지)
좌판매물(팔책)


역사 : 통사(?~?)
한국고대(~668)
한국중세(~1392)
한국근대(~1910)
한국현대(~20XX)
한국전쟁연대기(500501~550731)
세계고대(~476)
세계중세(~1453)
세계근세(~1789)
세계근대(~1900)
세계현대(~20XX)
자연사說


한국뉴스
외국뉴스
뉴스비판


봉황의 비상
큰칼짚고일어서서:이순신戰記
내가 히틀러라니!!!
은영전 팬픽
미래뉴스
新 비잔티움 연대기
기타창작


멋진펌글
유머만담
클러스터맵
☆☆☆☆
★★★★
※※※※
미분류

태그
프랑코 인신공양 홋카이도 주한미군 일제시대 오늘도기자를까자 관동주 이태그는사라질날이없어 화석연료 스마트그리드 마피아 시스쿠아 온실가스 지구온난화 유시민 스페인 오마이뉴스 만주국 일제 스페인내전 장사상륙작전 장사리 강제동원 대함미사일 오늘은취재원을까자 일제강점기 용병 만주 한국전쟁 전쟁영화
전체보기

라이프로그
한국전쟁
한국전쟁

청소년을 위한 파닥파닥 세계사 교과서
청소년을 위한 파닥파닥 세계사 교과서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

기억
기억

독소 전쟁사 1941~1945
독소 전쟁사 1941~1945

전격전의 전설
전격전의 전설


rss

skin by jiinny
일제의 토지조사사업 - 1. 한반도 토지 40% 수탈론의 진실은?

(사진출처 : http://www.icjcp.kr/pds/picture/토지조사사업%5B0%5D.jpg)


요즘은 많이 잦아든 떡밥인데...몇 년 전 이용훈 교수 등 세칭 "낙성대 학파"의 학자들이 일제시대에 대한 기존 인식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칠 것을 주문하며 내세운 이론 중에 이런 것이 있었습니다.

"일제가 토지조사사업을 통해 조선 토지의 40%를 약탈하고 식량을 수탈해 갔다는 것은 거짓이다. 토지조사사업은 근대적 토지소유제도를 확립했으며 40%라는 수치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식량은 동일시장 내에서 가격의 차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수출된 것이지 수탈된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 40%라는 수치의 유래는 어디일까요? 이영훈 교수에 의하면 이는 이병도가 만든 국사교과서라고 합니다.


"일제가 1910년 이후 8년간 실시한 토지조사사업이 전국 농토의 40%를 수탈하는 과정이었다는 인식이 허구였다"면서 "신화의 단초는 56년 이병도가 집필한 고등학교 국사교과서였고 그는 33년 박문규가 쓴 논문에 크게 의존했다"고 소개한다. 그러나 이병도가 교과서에서 일제가 부락의 공유지를 국유지로 수탈했다고 쓴 내용은 박문규의 논문에는 없는 과장된 것이었다. 일본인 토지 수탈설은 74년 교과서 편찬제도가 검인정에서 국정으로 바뀌면서 역사로 굳어졌다. - 국민일보 2008.2.28

아아, 이 대목에서 잠시 안구에 습기가 차는 것을 견딜수가 없군요. "식민사학의 거두"로서 "한국의 역사체계를 일본의 그것에 종속시키고 한반도의 고대사를 말살한 주범"으로 간주되는 이병도가 근대사에서는 일본의 해악을 설파한 당사자였다니, 정녕 안구에 쓰나미가 덮쳐듭니다.

그리고 이영훈 교수는 이런 주장도 한 적이 있군요.

이 교수에 의하면 토지조사사업의 경우, 그것은 종래 전근대적 토지제도를 근대 적 제도로 원시(原始) 창출하는 과정이었으며, 그 과정에서 총독부나 일부 특권층의 토지수탈이 자행될 여지는 거의 없었다. 그뿐 아니라 국유지를 둘러싼 분쟁에는 민유지(民有地)로 판정되어 조선 농민에 지급된 토지가 많으며, 다른 국유지는 1924년까지 일본회사나 일본이민자가 아니라 그 땅에 대한 연고가 있는 조선 농민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불하되었다는 것이다. 조선총독부가 추진한 산미증산 계획 또한 이를 통해 증대된 쌀은 일본으로 `수 출"된 것이지, `수탈"일 수가 없다고 주장한다. - 연합뉴스 2004.11.18

두 보도를 종합하면, 언론을 통해 알려진 토지조사사업에 대한 이영훈 교수의 주장은 "40% 토지수탈 주장은 허구, 이는 50년대에 이병도에 의해 시작되어 70년대에 굳어진 잘못된 역사"라는 한 마디 정도로 요약될 수 있을 듯 합니다. 이 정도 결론은 굳이 이영훈 교수의 책이나 논문을 직접 읽지 않아도 얻을 수 있겠죠.

그렇다면, 이 인식이 아직 확고하게 박히지 않은 60년대에 나온 역사책은 토지조사사업의 결과를 어떻게 서술하고 있을까요? 저는 이 문제에 대해서 <현대한국사 vol.4 - 암흑의 시대(1910~1930), 편집부, 신구문화사, 1969>를 바탕으로, 또한 두 번째 기사의 이 문장("국유지를 둘러싼 분쟁에는 민유지(民有地)로 판정되어 조선 농민에 지급된 토지가 많으며, 다른 국유지는 1924년까지 일본회사나 일본이민자가 아니라 그 땅에 대한 연고가 있는 조선 농민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불하되었다.")에도 중점을 맞춰 살펴보고자 합니다. 요즘 나오는 일반 역사책보다 자세한 수치가 많으니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사실 어떤 주제에 대해 상세하게 논하려면 그와 관련된 서적과 논문 등 자료를 모두 섭렵하여 그 주제에 관해서 일가견을 세운 후가 가장 좋을 것입니다. 하지만 역사 전공자로서 특정 분야에 대해 전념할 수 있는 전문 연구자가 아닌 일반인으로서, 그때그때 관심을 갖는 분야가 다른 저 같은 사람이 그런 자세를 갖기에는 아무래도 한계가 있죠. 따라서 제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료를 중심으로 글을 작성했으니 그점 양해바랍니다.

자.....그럼 이야기를 해볼까요?

일단 첫 주제인 "40%"론에 대해서 이 책은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를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워낙 첨예한 화두니만치, 이영훈 교수의 의견에 의하면 "아직 정설로 확립되지 않은" 60년대에 저술된 책으로서 어떤 의견을 내고 있는지 봐두는 것도 나쁘진 않겠지요? 하여간 이 책에 의하면 토지조사사업의 결과 "일제의 강탈"에 빼앗긴 토지의 면적은 아래와 같습니다.

사업 전 경지면적 : 2,399,842 정보
사업 후 경지면적 : 4,342,091 정보 - 약 80% 증가

일제가 강탈한 토지의 일람(단위 : 정보)
합방 전 동양척식회사에 출자한 토지 - 2,430
합방 전 동양척식회사에 임대한 토지 - 7,485
토지조사에서 나타난 역둔토 - 118,947
소유권 및 경작권에 대한 분쟁지 - 25,353
기타 - 6
농지 총합 - 154,221


동양척식회사 자체 보유지(1914) - 702,439
동양척식회사 추가 보유지(1918) - 4,500

* 한국어, 일본어 위키에 의하면 동척의 보유지는 7만 8천 정보입니다. 1)표기단위의 차이 2)<현대한국사> 또는 위키의 자료 오류 두 가지 가능성이 있습니다.


일본인에게 넘어간 부락 공유림 - 1,090,000
일본인에게 넘어간 분묘림 - 3,090,000

*이는 1918년 5월 1일자 조선임야 조사령에 의함


보시다시피 토지조사의 결과 40%를 약탈당했다 운운하는 문구는 없지요. 그리고 여기 언급된 면적도 40%가 되지도 않고요(턱도 없음). 그 점에서는 70년대 이후 그 설이 대세를 점했다는 이영훈 교수의 이론을 지지하는 결과인 듯 합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이 책에 40%라는 이야기가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 토지조사사업의 후폭풍에 대해 이야기하는 부분에서, "1930년의 통계로" 전 국토의 40%가 조선총독부 소유라는 언급은 나오기 때문입니다. 헌데 그 세부내역은 나오지 않는군요. 그래서 한국사 데이터베이스에서 1930년 3월 말에 발간된 조선총독부연보를 확인해보니 이렇게 나왔습니다.

이달 現在 公用財産은 土地가 74,356,802坪, 建物 總延坪이 709,949坪, 船舶475艘, 이에 對한 總價格은 3億9千10萬9千百圓이며 收益財産(驛屯土·林野及 未墾地) 12,812,056町步를 加算하면 國有地의 總面積은 12,836,841町步(陸海軍에 屬한 것은 除外)로써 全土의 50%强에 달한다.

朝鮮總督府施政年報


이달 현재 공용재산은 토지가 74,356,802평, 건물 총건평이 709,949평, 선박475척, 이에 대한 총가격은 3억9천10만9천백원이며 수익재산(역둔토·임야 및 미간지) 12,812,056정보를 가산하면 국유지의 총면적은 12,836,841정보(육해군에 속한 것은 제외)로써 전토의 50%이상에 달한다.

조선총독부 시정연보





위에 소개한 총독부 자료에 근거해서 판단하자면 1930년의 국유지 면적은 도리어 이 책에 실린 것보다 더 많군요. 군용지를 제외하고도 국토의 50%라.

그럼 1918년의 국유지 면적은 어떻게 기술하고 있는지 역시 총독부 관보를 다시 한 번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朝鮮總督府統計年報 1918年度 第4表(조선총독부 통계연보 1918년도 제4표)

種別(종별)_______面積(면적, 町정보)
田(밭)___________75,223
畓(논)___________44,463
垈(宅地)(대지)___6,106
池沼(연못, 호수)___3,473
雜種地(잡종지)__17,760
林野(임야)______118,701
社寺地(절, 사원)___48
墳墓地(분묘지)___542
公園地(공원지)___30
鐵道用地(철도용지)___3,536
水道用地(수도용지)___124
道路(도로)_______65
溜池(늪지)_______1,963
城堞(성첩)_______4
鐵道線路(철도선로)___20
水道線路(수도선로)___2
合計(합계)_______272,076


1정보가 대충 9900㎡정도 되니까(1정보를 3000평, 1평에 3.3㎡로 환산) 한반도 면적을 22만㎢로 잡았을 때 정보로 환산하면 대략 2220만 정보 정도라는 계산이 나오는군요(총독부는 토지조사를 할 때 한반도 전체 면적을 22,043,404정보로 상정). 그럼 총독부 관보의 27만 2천 정보는 여기서 대략 1%에 해당합니다. <한국현대사>에서 제시한 15만 4221정보는 거의 농지만을 계산한 것이므로, 위 책의 표에 거론되지 않은 임야를 합치면 대략적인 수치가 됩니다. 이후 국유지의 증감 면적을 총독부 관보에 근거하여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단위 : 정보)


1921년 - 288,500
1922년 - 270.456
1923년 - 269,542
1924년 - 265,084
1925년 - 6,475,457 => 1922년에는 120,457정보에 불과하던 국유지 중 임야의 면적이 6,338,734정보로 폭증.
1926년 - 9,505,700 => 국유지 중 임야의 면적이 9,379,340정보로 폭증
1927년 - 9,550,189
1928년 - 9,342,303

* 1924년을 기해 국유림 면적이 폭증한 이유는 국유림을 "요존림"과 "불요존림"으로 구분하기 위하여 1911년부터 시작한 <국유림구분조사>가 이해에 완료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임야의 소유관계를 명백히 한다는 명목으로 1917~1924년에 <임야정리조사>를 실시(소유권 확정보다 가치평가를 먼저 실시했다는 데 주목), 1919년 현재 국유림의 66%에 해당하는 540만정보를 요존국유림으로 확정하고 여기에 성숙림의 68%에 해당하는 360여만 정보를 편입시켰습니다. 그래서 국유림 면적이 900만 정보가 넘게 된 거죠.



그리고 1년을 뛰어넘은 다음 1930년의 기사에서 12,836,841정보의 면적이 국유지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아까 한반도 전체의 면적이 대략 2220만 정보쯤 된다고 했으니, 50%를 확실히 넘기는군요. "50%强"이라고 표기되어 있기에 무슨 의미인가 했더니 强이 확실히 넘는다는 뜻인가 봅니다. 그럼 40%를 넘은 건 언제쯤이 되는 걸까요?

2220만의 40%는 888만이므로, 국유지가 국토 면적의 40%를 넘은 것은 위 통계를 참고했을 때 1925~1926년의 기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는 주로 임야 지역에 대한 국유화가 진전되었기 때문이고요.
따라서 농지의 경우에는 40%가 총독부 소유라는 말을 할 수 없을 겁니다. 토지조사사업의 결과로 산출된 전체 농지 면적이 대략 434만 정보이므로, 여기서 40%라고 하면 170만 정보는 있어야 하거든요.

그렇다면 40%라는 수치의 문제는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결론을 내기 전에 먼저 규정해야 할 점은, "일제의 소유"라는 것을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입니다. 국가기관인 총독부가 소유한 "국유지"는 당연히 일제의 소유라고 할 수 있겠지만, 민간의 토지회사나 일본인 지주(또는 농민...어쩌다 있긴 있었으니)가 소유한 땅은 어떻게 규정할까요? 만일 일본 민간인들이 소유한 땅 역시 "일제의 침탈"이라는 범주에 포함시킬 경우 당연히 한반도 내에서 일본인이 소유한 땅의 면적은 증가합니다. 다만 그 면적은 지금 제가 확인할 수 없군요.

또한 임야지역의 귀속을 결정하기 위한 삼림조사사업의 성격을 농지조사사업과 같은 것으로 볼 것인가도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두 사업을 광의의 시각에서 같은 성격을 갖는 토지 수탈을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간주하여 "삼림"조사사업과 "농지"조사사업으로 분할할 경우, 토지조사사업의 종료는 농지에 대한 조사가 끝난 1918년이 아니라 1924년 이후에 종결된 것입니다. 따라서 토지조사사업으로 전체 국토의 40%가 총독부 소유가 되었다는 명제는 이론의 여지 없이 성립합니다.
그러나 "토지조사사업"을 "삼림조사사업"과 별개의 것으로 간주하여 그 대상을 농지로 한정하는 좁은 시야를 견지할 경우 국토의 40%를 총독부에 빼앗겼다는 명제는 커녕 농지의 40%를 빼앗겼다는 명제도 전적으로 불성립합니다. 만약 농지 100%를 빼앗는다고 해도 국토 40% 채우기 힘들걸요, 아마? 70%가 산악지형인 이 나라에서....-_-


결론입니다. 다소 장황한 이 포스팅 내용을 아주 간략하게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한반도 국토면적의 40%가 총독부 소유의 국유지가 되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임.
2. 단 이 시점은 토지(농지)조사사업이 완료된 1918년이 아니라 임야정리조사가 완료된 1924년 이후임.
3. 전체 농지의 40%(국토의 40%가 아님)가 총독부 소유가 된 적은 없으며, 일본 토지회사나 개인의 민간소유를 포함하여 일본이 소유한 농지가 전체의 40%를 넘었는지는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함.


참고자료 :
현대한국사 vol.4 - 암흑의 시대(1910~1930), 편집부, 신구문화사, 1969
국사편찬위원회 한국학 데이터베이스
국가기록원-나라기록포털

by 슈타인호프 | 2009/08/20 19:22 | 한국현대(~20XX) | 트랙백 | 핑백(1) | 덧글(42)
트랙백 주소 : http://nestofpnix.egloos.com/tb/421564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슈타인호프의 홀로 꿈꾸는 둥지.. at 2010/09/01 23:55

... 일제의 토지조사사업 - 1. 한반도 토지 40% 수탈론의 진실은? 위 링크는 정확히 1년하고 열 이틀 전에 했던 포스팅입니다. 작년 이맘때에는 이 문제가 별 화제거리가 아니었기 때문에 ... more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09/08/20 19:48
확실히 2차 점검은 필수죠.
자. 츠메씨, 답변 부탁드립니다.
Commented by 우당 at 2009/08/20 19:56
오, 어렸을때 만화한국사에서부터 열심히 외워온 40% 침탈이 그런 것이었단 말인가요? 그나저나, 슈타인호프님은 역사를 전공하는 대학원생이시라고 추정하고 있었는데, '일반인'이셨군요...또 한번 놀랐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0 20:12
아브공군//음? 뭐 전면 부정도 아닌걸요.

우당//뭐 대충 그런 것 같습니다. 대학원은....졸업했으니까요. 뭐 제가 전문 연구자도 아니고 F--;;
Commented by 아브공군 at 2009/08/20 20:15
슈타인호프님 // 역사학계이야기만 나오면 꼭 물고 늘어질 것이 분명하니까요. 특히나 이용훈 교수 등 세칭 "낙성대 학파" 가 주장한 것을 반박하는 듯한 포스팅만 보면...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0 20:22
뭐, 누가 봐도 내용이 뻔할 만큼 쉽게 썼으니까 설마 오독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하이버니안 at 2009/08/20 20:22
한반도 전체 농지 면적은 어디쯤에 있나요;; 한자가 약해서;;
Commented by 하이버니안 at 2009/08/20 20:27
아 그리고 동양척식회사는 총독부 산하기관...이었던가요? 아니면 독립적인 민간회사?
일본인 지주하고 비슷하게 봐야 하는지?
+
동양척식회사 자체 보유지는 농지면적만 계산한 것인지?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0 20:29
1. <4,342,091 정보>처음부터 계산해서 다섯 번째 파란 글씨 문단입니다^^;;

2. 일단 총독부와 법적인 관련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소유지에는 농지 말고 택지나 대지도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Commented by 윙후사르 at 2009/08/20 20:30
다만 확실한 건 상당수 토지를 일제가 점유했다는 거군요. 40%가 과장이어도 좀 매우 심하긴 합니다.
Commented by 아빠늑대 at 2009/08/20 20:38
핀트가 다르기는 합니다만 수탈이라는 측면을 어떻게 봐야 할지에 대한 문제가 있기는 한데 단순히 행정체계화 과정에서 국유화 된 토지나 임야를 수탈로 봐야 한다면 수탈이 되겠지만 단순 국유화를 수탈로 말한다면 그건 문제가 있겠죠. 제 경우에는 수탈을 토지의 국유화에서 보지 않고 소득의 불평등에서 봤기 때문에 수탈이라는 말을 써도 상관없다라고 말을 하고 있습니다만 근대 자본주의 사회가 단지 식민지에 대한 차별적 행정에서 끝나지 않고 내국인에 대한 차별적 격차까지 용인되던 사회라서 일본'만' 이라고 말하기도 무리가 있더군요. 더 많은 것은 연구자들이 결과를 내여야 할 것이겠지만 말이지요.
Commented by 개념탑재 at 2009/08/20 21:53
토지를 국유화하는 것 자체를 '수탈'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저도 반대입장입니다. 하지만, 당시 민간 소유의 땅을 '미신고'를 이유로 국유지로 편입했던 사례들을 보면 '수탈'이란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부적절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당시에 마을 공동소유의 토지나, 문중 소유의 땅들이 많이 국유화됐죠. 이들의 경우 공동소유의 땅을 특정인의 이름으로 국가에 등록한다는 것에 거부감을 느꼈고, 시골 같은 경우에는 '땅문서를 내가 갖고 있으면 됐지 왜 왜놈들에게 신고를 하나'라는 생각에 미신고한 건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들 대부분이 '미신고'를 이유로 국유화 됐거나 소유자불명으로 인한 경매를 통해 헐값에 일본인들에게 넘겨지기도 했죠.

PS.
어쨌든, 문중 소유의 땅을 종손이름으로 등록하기 시작하면서, 근래에도 문중 땅과 관련해서 심심찮게 말썽이 일어나곤 하죠.
1)
A: '왜 문중 소유의 땅을 종손 맘대로 팔아서 치부를 하냐',
B: '웃기네. 아버지한테 물려받은 땅을 내가 팔아서 갖겠다는데 종친회가 왜 나서냐. 엄연히 내 명의로 된 내 땅이다'
2)
A: 왜 후보자 재산신고 때 그 땅을 누락했냐? 강부자 소리 들으면 불리할 것 같아서 속인거 아니냐?
B: 명의만 내꺼지 실제는 문중 땅이다. 내꺼 절대 아니다.
Commented by vicious at 2009/08/20 21:00
아.. 모든 원죄이자 악의 근원은 "일제 (일본제국)"이다라는 떡밥의 근원은 깊고 유구하군요.

일본이 한건 다 나쁜거야!! (응?)
Commented by Ezdragon at 2009/08/20 21:02
저 시기에 대한 논쟁은 종종 학문의 영역을 뛰어넘어가곤 하죠. 뭐 인간이 기계가 아닌 이상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벌써 반세기가 지난 일인데, 이젠 좀 더 냉철하게 이야기할 수 있어야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Commented by ~_~ at 2009/08/20 21:33
말은 제대로 하면 좋겠군요... 벌써반세기가 누구에게는 아직도 반세기가 될수 있다는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Commented by Ezdragon at 2009/08/20 21:36
무슨 말을 제대로 하라는겁니까? 벌써고 아직이고간에 50년이 지난 후에도 감정에 휘둘려 저 시대를 제대로 바라볼 수 없는 것은 좋지 않다는 말인데요. 그럼 아직 50년밖에 안지났으니 무조건 일본이 나쁘다며 제대로된 연구도 하지 말자는겁니까?
Commented by 소년 아 at 2009/08/20 22:15
명확한 팩트로 역사를 논한다는게, 당연하지만서도 쉽지 않겠지요. 음음, 학자 분들도 공과 사를 구분하셔야(...)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08/20 22:31
이거 명확하게 단정지을 문제가 아니었군요. 저도 40% 어쩌구 해서 그러려니 했었죠
Commented by 을파소 at 2009/08/20 22:47
포스팅의 주제나 언급된 사람들로 보아 '그 누구'가 여기에 어떤 반응을 보이며 포스팅할 지가 기대(?) 되는군요.
Commented by 지나가는사람 at 2009/08/20 22:50
저도 그냥 1918년에 40%까지 끝낸 줄 알았는데, 저런 복잡한 이야기가 있었군요.
저 부분은 좀 더 연구가 필요한 분야군요...
Commented by 행인1 at 2009/08/20 23:02
왠지 모르게 이영훈 교수가 '토지'와 '농지'의 차이를 사람들이 의외로 간과하기 쉽다는 것을 갖고 장난을 친듯 싶군요.
Commented by nighthammer at 2009/08/20 23:23
보기에 따라서는 50%가 넘는다고도 말할 수 있겠네요.
명확하게 언제 어떻게 된건지는 연구가 더 필요하긴 할듯 합니다.
Commented by 드레드노트 at 2009/08/20 23:35
그럼 앞으로 교과서 내용을 '1924년에 이르러 한반도 국토면적의 40%가 총독부 소유가 되었다'로 수정하면 되겠군.

근데 당시 총독부가 등록 대상의 토지 소유자인 조선인들에게 '친절봉사 정신'으로 대했을 것 같진 않은데...당시 조선인 입장에서는 토지 등록하라는 총독부가 어떻게 비쳐졌을지 생각하면 수탈이란 용어를 써도 틀리지는 않을 듯.
Commented by 멍청한행복 at 2009/08/20 23:38
이로써 역사를 요약한다면, 그리고 뭉뚱그려 표현할 수는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람의 역사도 요약하면, 태어나서, 살다가, 죽었다가 되니까요.
Commented by 쿠도 at 2009/08/20 23:48
몇년전 들은 내용을 얼추 상기해보면..
'수탈'이라는 표현은 식민지 수탈론이 지배적이던 학계에서 나온 감정적 표현이고.. 실질적으로는 일제도 조선인들과의 마찰을 우려해서 계속 신고 기간을 연장해주고 나중에는 구장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신고를 받았다고 들은 기억이 납니다. 그렇기때문에 교수님은 수탈론으로 이 문제를 대응할 것이 아니라 토지조사사업을 통한 문중의 해체 그리고 이를 통한 일제의 지배력 강화 뭐 그런 측면으로 봐야한다고 말씀하셨던 거 같애요.. ㅋㅋ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0 23:51
윙후사르//그건 분명하죠.

아빠늑대//대가를 지불한 국유화라면 좀 따지기 곤란하겠지만, 실제로는 민간 소유였던 토지를 국가 명의로 바꾸거나 경작권을 인정하지 않은 것 등이 문제가 되죠.

개념탑재//동감입니다.

vicious//다 나쁩니다!!(응?)

Ezdragon//50년은 뼈에 새겨진 감정이 완전히 해소되기에는 좀 짧은 듯 합니다.

~_~//관점의 차이가 문제긴 합니다.

소년 아//그러게요^^;

Allenait//어디에 선을 긋느냐에 따라 갈라질 수 있는 문제 같아요.

을파소//글쎄 뭐 아직은 조용합니다. 무난한 글이니 별 말 없지 싶어요.

지나가는사람//좀 복잡하긴 합니다.

행인1//전 이영훈 교수의 본의는 농지 쪽이었다고 봐요. 농사 못 짓는 땅의 경제적 가치를 그다지 크게 보지 않았을 뿐...

nighthammer//동감입니다.

드레드노트//교과서라면 막연하게 연도를 그냥 안 쓰는 게 차라리 나을지도 모르지. 그리고 어떻게든 수탈로 비쳐졌다는데는 동감.

멍청한행복//그러게 말입니다.

쿠도//나름 행정적인 조치가 꽤 여러 단계로 이루어졌습니다. 그 이야기도 한번 포스팅을 해볼까요?
하지만 문제는, 일제가 뭔 짓을 해도 대다수 조선인들은 쉽게 보지 않았다는 거죠.
Commented by 안모군 at 2009/08/21 00:25
음 일본어 표현에서 60强이니 50弱이니 하는 건, 60 후반, 50 초반 이정도의 의미. 50%강 이라고 말하면 50%후반(55~59%) 정도로 이해하면 적절할 듯.
Commented by at 2009/08/21 01:03
비전공자의 역사학도 놀이...재밌는듯여, 차라리 논문한편 거하게 써서 석박사 학위따보심이 어떠합니까?
Commented by 코코볼 at 2009/08/21 01:37
? 제가 알기로 슈타인호프님 전공자 아니셨음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1 02:20
코코볼//뭐 그렇게 보신다니 :)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1 01:32
안모군//오옷!! 그런 의미가 있는 줄은 몰랐음. 감사감사.

ㅋ//걱정해주시는 건 고맙지만 별로 학위 더 따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그럴 능력도 없고요.
Commented by paro1923 at 2009/08/21 09:15
으음, '아 다르고 어 다르다'란 느낌?
같은 사료도 어떤 관점을 두고 보느냐에 따라 싹 팩트가 달라지니...
개인적으로 보기엔, 언제나 그렇듯 낙성대 쪽에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위해 지나치게 곡해하는 느낌도 드는군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1 13:50
반대편이라고 자유롭지는 않죠. "일본에 대한 비난"을 위해서라면 왜곡도 용납되는 게 분위기인걸요.
Commented by organizer™ at 2009/08/22 15:22
역시 깔끔한(!) 결론은 3 줄 요약에.........................

[친절한 슈타인호프씨~] ;;;;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8/23 02:47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시저윤 at 2012/11/22 14:59
잘 배웠습니다.
실제 자료를 놓고 공부하는데, 왜 제가 예전에 교과서나 역사책에서 배운 내용이 다른지 발견하는 귀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토지조사사업의 결과 40%의 토지수탈이라는 결론이 어떻게 나오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되었거든요.
지역사 차원에서 도시사 자료를 정리하면서 일부 지역의 토지대장과 지적원도를 접할 기회가 있었는데, 일본인 토지소유자의 흔적이 몰려있는 곳을 찾기가 쉽지가 않더군요. 물론 일부지역에 동척 소유지나 일본인 지주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명단이 토지대장에서 발견되긴 하는데, 이게 아무리 많아도 10%도 넘기 어려웠습니다.
게다가 토지소유권 분쟁이 발생한 경우 지적원도에 분쟁이라고 표기하고 해당 소유자 이름을 기재했는데 제가 살펴봤던 자료의 상당수는 국가와 조선인의 분쟁이었습니다.
물론 전국토 차원에서는 감히 찾아볼 엄두는 못 내고 일부 지역만 살펴본 것이지만, 기존의 40% 학설은 분명아니었습니다.
그런데 님의 글을 보니 대략적인 이해가 되더군요. 토지조사사업을 수탈적인 측면에서 접근하려면 좀더 추가적인 연구가 있어야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 지식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12/11/22 21:16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연관된 다른 글들도 있으니 이어서 읽어보시면 조금 더 도움이 될 겁니다.
Commented by 123 at 2013/01/10 02:54
ㅋㅋㅋㅋㅋㅋ오덕들의 향연ㅋㅋㅋㅋㅋ
Commented by 123 at 2013/01/10 02:58
아 다 그런건 아니구나 ㅎㅎ
Commented at 2013/09/08 16:3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13/09/10 07:11
전체적으로 산지가 농지보다 훨씬 넓으니까요.
Commented by ㅇㅇㅇ at 2019/06/13 18:52
이영훈류들은 뭐든지 돈으로 사면 그것은 정당하다류인데..
진짜 생각하면 얼마나 어이가 없는지
그냥 요새 현실로만 따져도..

외국인 토지 구매에 제한이 걸리고 있고 몇몇 전략물자 같은 경우는 외국 수출을 정부가 통제하는데..
이게 다 그 일파들이 너무나 싫어하는 반시장적인 정책들..
하지만 자본주의가 발달한 현대 국가에서 이렇게 안하는 국가가 어딨음...

시장에 대한 믿음이 광적인건지.. 억지로 그렇게 갖다 붙이는건지 잘 모르겠음.
Commented by ㅇㅇㅇ at 2019/06/13 19:16
생각난김에 하나 더 쓰면 이영훈류는 토지조사 사업을 자본주의 발전과 결부시키는데...
미군정이 시행한 농지개혁법..은.
자본주의를 다 박살내버리는 것이었고 사회주의적인 방법론이었음...
재밌는건 농지개혁법도 우리나라 자본주의를 발전시켰다고 서술하고 있다는것.
ㅋㅋㅋㅋ.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메뉴릿

최근 등록된 덧글
그런 논지였다 해도 현재..
by 슈타인호프 at 12/03
이쯤 되면 '훗카이도'라는..
by minci at 12/02
가격은 둘째고 생산량이..
by 無碍子 at 12/02
당장 실현되기에는 무..
by 산마로 at 12/02
그냥 한국 정부가 몽골에..
by 나인테일 at 12/02
컨셉 자체는 굉장히 오래..
by 함월 at 12/02
환경에 해로운 몽골 전기..
by 파파라치 at 12/02
추가자료 확인 결과, 일..
by 슈타인호프 at 12/02
역시 인턴...
by 담배피는남자 at 12/01
우리의 환경 파괴를 몽골..
by 산마로 at 12/01

최근 등록된 트랙백
2018년까지는 여전히 진..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진짜 마지막 빨치산이 ..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굿모닝 티처, 리디북..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이전블로그
2020년 07월
2019년 12월
2019년 11월
2019년 10월
2019년 09월
2019년 08월
2019년 07월
2019년 06월
2019년 05월
2019년 04월
2019년 03월
2019년 02월
2019년 01월
2018년 12월
2018년 11월
2018년 10월
2018년 09월
2018년 07월
2018년 06월
2018년 05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