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으로 족한 것을 비난하지 말자. "따뜻한 말은 생명의 나무가 되고 가시 돋친 말은 마음을 상하게 한다."(잠언, 15장 4절)
by 슈타인호프 2008 이글루스 TOP 100 2009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 100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3 대표 이글루 2016 대표 이글루
이글루 파인더


메모장

카테고리
전체
기록공지
일상잡상
가족일기
몽유잡담
도서잡담
만화잡담
음식잡담
기행잡담
게임잡담
영화잡담
문답설문
낭만잡담
까칠할때
도서좌판(판책+공지)
좌판매물(팔책)


역사 : 통사(?~?)
한국고대(~668)
한국중세(~1392)
한국근대(~1910)
한국현대(~20XX)
한국전쟁연대기(500501~550731)
세계고대(~476)
세계중세(~1453)
세계근세(~1789)
세계근대(~1900)
세계현대(~20XX)
자연사說


한국뉴스
외국뉴스
뉴스비판


봉황의 비상
큰칼짚고일어서서:이순신戰記
내가 히틀러라니!!!
은영전 팬픽
미래뉴스
新 비잔티움 연대기
기타창작


멋진펌글
유머만담
클러스터맵
☆☆☆☆
★★★★
※※※※
미분류

태그
방글라데시 국제결혼 이승만 레오파드 기관단총 내선결혼 화석 매머드 도올 초월번역 오늘도기자를까자 인도호랑이 내선일세 일제강점기 순다르반스 덕질 신탁통치 장왕록 기관총 양쯔강대왕자라 1차세계대전 뉴시스 바람과함께사라지다 번역 코뿔소 거대연갑거북 일제시대 MP40 뉴스톱 데즈카오사무
전체보기

라이프로그
한국전쟁
한국전쟁

청소년을 위한 파닥파닥 세계사 교과서
청소년을 위한 파닥파닥 세계사 교과서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
스탈린과 히틀러의 전쟁

기억
기억

독소 전쟁사 1941~1945
독소 전쟁사 1941~1945

전격전의 전설
전격전의 전설


rss

skin by jiinny
피로물든 바다 - 페로 제도의 전통포경은 지속될 수 있을까?

(사진출처 : http://www.all-creatures.org/anex/whales-sl-18.jpg)

위 사진은 덴마크령인 페로 제도(Faroe Islands)의 연례행사인 길잡이고래(Pilot Whale) 사냥의 한 장면입니다. 올해 사진은 아닌 것 같지만. 검색하면 많이 나오니까, 끔찍한 사진 업로드는 삼갈게요(...)


페로 제도의 위치. 영국에 더 가깝지만, 바이킹 시대에 덴마크령이 되어 지금도 덴마크 자치령입니다.
(사진출처 : http://www.clidro.com/images/news/whalemap.jpg)

이 제도에서는 오랜 옛날부터 고래잡이가 주요 생계수단이었습니다. 이들이 주로 잡는 길잡이고래(범고래과로, 긴지느러미 들쇠고래라고도 함)는 다 자랐을 때 몸길이가 3.8~6m정도 되는 작은 고래로, 옛부터 이곳 주민들은 우리나라 어부들이 멸치를 몰듯 바다에서 고래떼를 몰아서 잡았습니다. 농사를 거의 지을 수 없는 환경여건상 고래고기는 이들이 살아남기 위한 필수품이었죠. 오늘날에도 고래고기는 슈퍼마켓에서 팔리지 않습니다. 각 가족이 사냥에 참가하여 분배받은 몫을 보관해놓고 먹을 뿐이죠.


1854년의 사냥. 고래를 좁은 협만으로 몰아들여 잡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 :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thumb/e/ef/GrindadrapVestmanna17-06-1854.jpg/320px-GrindadrapVestmanna17-06-1854.jpg)


20세기 이후 고래 자원의 감소가 두드러지면서 포경 규제가 시작되었을 때 이들의 포경도 검토 대상이 되었지만 별다른 규제는 가해지지 않았습니다. 전통문화 유지라든가, 경제적인 면이라든가 이런 요인이 크게 작용했지요. 21세기에 들어온 현대에 있어서도 페로 제도의 육류 공급량 중 30%를 직접 잡은 길잡이고래 고기가 차지하는데, 고래사냥을 중단할 경우 이만큼의 식량을 다른 곳에서 더 구해와야 합니다. 바다에서 생선을 더 많이 잡든가, 육지에서 육류를 수입해오거나, 섬의 자원을 파괴하면서 키우는 가축의 수를 늘이거나...이런 결과를 피하기 위해 고래잡이에는 큰 규제가 가해지지 않았고, 2009년인 올해까지도 페로 제도의 고래잡이는 계속되고 있습니다(페로 제도, 고래 사냥. 5월 29일자 뉴스). 1990년대에는 연평균 956마리가 잡혔고, 2006녀ㄴ에도 856마리가 잡혔습니다. 상세한 수치는 여기를 참조.

그런데, 제가 보기에 그보다는 이들이 잡는 고래는 상업적인 포경의 대상이 아니었다는 점이 더 중요하게 작용한 것 같아요. 예전에 이 포스팅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이누이트나 시베리아 원주민들이 잡는 북극고래(Bowhead whale)는 덩치 때문에 유럽인들의 상업적 포경 대상이었으므로 수가 격감했지만 덩치가 작은 길잡이고래는 상업적 포경의 대상이 아니었거든요. 즉 이 동네 사람들밖에 안 잡는, 그것도 먹으려고만 잡는 고래니까 별로 개체수가 줄 일이 없었죠. 현재도 개체수 평가를 들어보면 페로 제도 사람들이 매년 잡는 고래의 수는 전체 길잡이 고래 개체수의 0.1%를 조금 더 넘는 정도밖에 안 된다는군요. 즉 고래 개체수에는 전혀 위협이 안 된다는 이야기.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동물보호단체도 그냥 넘어가지는 않죠. 피로 물든 바다라는 이미지가 주는 인상 때문이겠지만 동물보호단체의 사냥금지 요구는 꽤 거센 편이고, 이에 따라 포경 방식에 어느 정도 변화도 있었습니다. 가능한 고래에게 고통을 주지 않기 위해서, 포획시에 창이나 작살을 사용할 수 없을 뿐더러(1985년부터 금지) 날카로운 갈고리도 쓰지 못합니다. 예전에는 스스로 올라오지 않는 고래를 해안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 날카로운 갈고리를 지방층에 꽂아서 끌어당겼지만, 오늘날에는 무딘 갈고리를 고래의 분기공(숨구멍)에 꽂아서 끌어당기도록 하고 있지요. 날카로운 갈고리의 사용은 이미 죽은 고래에만 한정됩니다. 1993년부터 쓰고 있는 이 무딘 갈고리를 쓰는 이유는 단 하나, "인간적"이라는 거죠. 더 쓸모있어서가 아니라.

일단 해안으로 올라온 고래는 Grindaknívur라는 전통 칼에 의해 목이 잘려 죽게 됩니다. 목이 잘린 고래가 죽을 때까지는 수 초에서 수 분까지 걸리는데, 평균하면 30초라고 하네요. 위에 링크한 로이터 통신 기사를 보시면 잘린 고래가 있습니다.


페로 제도에서 사용하는 칼과 갈고리(hook). 별로 갈고리 같아 보이지는 않지만-_-;;
(사진출처 : http://channel.nationalgeographic.com/staticfiles/NGC/StaticFiles/Images/Show/36xx/361x/3613_spilling-blood-4_04700300.JPG)

섬 주민들은 동물보호단체가 머라고 하든 고래사냥 자체는 계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제가 포경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걱정하는 건 그것과는 약간 거리가 있습니다. 바로 해양오염이죠.

우리나라에서도 포경 반대론자들이 주로 제시하는 이유 중 하나가 중금속 오염입니다. 페로 제도가 있는 북대서양도 그 점에서는 별로 안전하지 않아서, 영국-프랑스-독일-미국 등의 국가들이 백 년 이상 퍼부어댄 산업폐수와 쓰레기의 영향으로 인해 상당히 오염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공해물질의 농축도는 먹이사슬의 위쪽으로 갈수록 심하게 마련이어서, 페로 제도에서 잡히는 길잡이고래의 체내에는 수은, PCB, 기타 오염물질의 농도가 위험한 수준으로 올라가 있습니다. 2008년 11월에 페로 제도의 수석 의료관이 고래 식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발표할 정도였죠. 현재 페로 제도의 인구는 5만 명이 좀 안 되는데, 이제까지 5천명 정도가 고래고기 속의 수은 때문에 앓고 있거나 사망했으며, 아이들 사이에서는 알레르기 환자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해요.

자아, 페로 제도의 생존포경, 과연 중금속 때문에 중단될까요? 일단은 덴마크 정부가 고래고기 식용의 위험성을 들어 법으로 금지시키기 전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 경우 전통문화의 훼손이라고 생각하는 주민들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정치적 부담 및 그만큼의 육류공급 증가에 대한 재정부담(보상이 있기는 해야 하므로)을 덴마크 정부가 부담할 수 있느냐가 문제가 되겠죠. 현재 페로 제도에서 1년에 소비하는 고래고기 및 지방의 양은 약 500톤이므로, 산술적으로만 계산해도 500톤의 육류가 고래잡이 금지에 대한 보상으로 제공되어야 합니다. 올해 4월 28일 기사를 보니 덴마크산 돼지고기가 kg당 1달러 42센트라고 하는데, 고래고기 전량을 자국산 돼지고기로 대체할 경우 고기값으로만 72만 달러가 소요되는군요. 여기에 운반비나 기타 등등 부대비용도 감안해야 하고요.

자아...올해까지는 페로 제도 주민들이 조상들이 먹던 고기를 계속 먹을 수 있었습니다만, 내년에도 그 전통이 유지될 수 있을까요? 궁금합니다. 내년 뉴스를 기다리게 될 것 같네요.





참고자료 :

두산동아 자연 핸드북 도감 vol.10 - 고래, 마크 카워딘, 두산동아, 2005
데일리메일 - Pictured: Seas turn red as whales are brutally slaughtered by Faroe IslandersLast updated at 8:48 AM on 29th May 2009
위키피디아(영) -
Faroe Islands
Whaling in the Faroe Islands

by 슈타인호프 | 2009/06/01 16:43 | 자연사說 | 트랙백(2) | 핑백(2) | 덧글(22)
트랙백 주소 : http://nestofpnix.egloos.com/tb/415480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at 2016/06/17 03:53

제목 : 적어도 올해까지는 계속되고 있는 모양입니다.
피로물든 바다 - 페로 제도의 전통포경은 지속될 수 있을까?에서 트랙백. 피요르드 만에서 매년 고래 학살이 일어나고 있다. 소름끼치는 영상. 감안하실 부분은 저 기사가 시 셰퍼드가 제공한 사진과 취재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되었다는 것. 그래서인지 페로 섬에서 하는 고래사냥이 "고기를 목적으로 한 게 아니다"라는 망언을 하고 있네요. 도대체 원문이 뭘까? 원문부터 구라인지, 오역인지... 뭐, 다른 기사에서도 고래고기가 수은......more

Tracked from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at 2019/04/20 08:16

제목 : 2018년까지는 여전히 진행되는 중.
피로물든 바다 - 페로 제도의 전통포경은 지속될 수 있을까? Sea turns red with blood after whale hunt in Faroe Islands(CNN, Updated 1600 GMT (0000 HKT) August 17, 2018) 5만 인구를 지탱하기 위한 식량으로 필요하므로 사냥을 계속한다는 게 페로 제도 측 입장. 공박하는 쪽이나 막아서는 쪽이나 입장은 여전히 같습니다....more

Linked at 슈타인호프의 홀로 꿈꾸는 둥지.. at 2009/12/13 00:22

... 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입증한 것입니다. 지금도 행해지는 대규모의 고래사냥이라면 일본 이외에도 예전에 저도 포스팅한 적이 있는 덴마크령 페로 섬의 사례(이곳의 사냥 방식도 좁은 협만에 고래를 몰아들여 잡는다는 점에서 사실상 타이지와 동일합니다)가 있는데, 이곳에서는 동물에게 필요하지 않은 고통을 ... more

Linked at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는 둥지.. at 2011/09/29 11:41

... able=park&wr_id=8239776 그랬더니 실로 어처구니없는 이야기였습니다. 위 게시물은 여기에 링크가 되어 있었습니다. 피로물든 바다 - 페로 제도의 전통포경은 지속될 수 있을까? 그런데 말미에 있는 문구가 정말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덴마크는 복음루터교 95%, 카톨릭 및 기독교 3%, 이슬람 2%의 ... more

Commented by 瑞菜 at 2009/06/01 16:47
저처럼 먹고 살자고 하는 것이지요.
참 타향살이 힘드네요.
Commented by 게드 at 2009/06/01 16:51
의료비용을 감안하면 ..
Commented by Allenait at 2009/06/01 16:57
의료비용 문제가... 크군요. 중금속 오염은 쉽게 치료할 수 있는게 아닌데.. 말이죠
Commented by Binoche at 2009/06/01 17:20
먹으면 탈나는데 전통이고 나발이고 없죠.
Commented by 코피루왁 at 2009/06/01 17:50
저건 꽃 피는 수준을 넘어서네요. 고래가 마지막 숨을 거둘 때 한번 크게 내쉴 때 피가 베어 나와 바다를 물들일 때 꽃 피운다고 하는데...무서워요 저정도는...
Commented by 고양고양이 at 2009/06/01 17:52
먹고 살자는 건데, 먹고 죽으면 안되겠죠;
Commented by 제갈교 at 2009/06/01 17:59
... 그나저나 날카로운 갈고리로 지방층 찌르는게
무딘 갈고리로 콧구멍에 꽂는 것보다 더 안 아플 것 같은데요. (…)
Commented by 소시민 at 2009/06/01 18:17
첫번째 사진은 그야말로 피바다군요.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좀 안타까워집니다...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6/01 18:32
瑞菜//그 머곡 살기가 좀 난감해지고 있으니까요.

게드//그러게요.

Allenait//그래도 반발이 있긴 할 겁니다.

Binoche//그걸 알면서도 "아직 괜찮아!"로 가는 분들이 있다는.

코피루왁//말 그대로 피바다죠.

고양고양이//그러게 말입니다.

제갈교//저도 모르겠습니다(....)

소시민//검색해보면 말 그대로 피바다인 사진들이 넘쳐납니다.
Commented by 네비아찌 at 2009/06/01 19:06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페로 제도 사람들이 육류 위주의 식습관을 고치는 길 밖에는 없겠군요.
그런 의미에서 정부는 페로 제도에 한국식 식사법을 적극 홍보하라아~~~^^;
Commented by _tmp at 2009/06/01 19:54
저런 작은 섬이면 어디 가나 어류 (분류학이 아니라 체감 측면에서 볼 때) 위주의 식습관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 중 한번 잡으면 크고 오래 가는 게 고래일 뿐이죠. (게다가 포유류이다 보니 잡기도 쉽고)
Commented by 미친과학자 at 2009/06/01 20:32
그래! 고래들이 감기에 걸리게 하는거야!!! (뒈지게 처맞는다)
Commented by 곤충 at 2009/06/01 20:46
먹는건 개도 안 건드리는거 아니었......(또 끌려간다.)
Commented by 윤현철 at 2009/06/01 20:54
각하께서는 왜? 저런 문제를 그냥 구경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한국의 '녹차'를 수출해서 저사람들의 체내에 있는 중금속을 배출시키는 겁니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수출상품도 개발하고, 국가브랜드도 올리는 아주 좋은 작업인데 그냥 있는게 궁금합니다. (청와대에서 인터넷을 예의 주시중인것으로 알고있는데 말입니다.)

P.S 일본에서 이타이이타이 병이 처음 나왔을때, 녹차생산자와 판매관련자는 그 병에 걸리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진짜인지 혹시 아십니까? 예전에 다른 사람에게 들은 기억은 나는데, 진짜인지는 의심이 가는 이야기라서요.
Commented by 뚱띠이 at 2009/06/01 21:54
인쇄소 직원들의 삼겹살만큼이나 많이 퍼진 이야기일까요?

(진짜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의학적으로 근거없음이라고 하더군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6/01 22:45
네비아찌//외화획득? ㅋㅋㅋ

_tmp//그쵸, 아무래도 바로 옆에 있는 자원을 찾게 마련이니.

미친과학자//그냥 감기로는 부족하다는! 그리고 어차피 익혀 먹을 거라는!!

곤충//문제가 좀 다르지 말입니다;;;

윤현철//그러게 말입니다. 요새 북학 때문에 정신이 없나 보죠. 으음, 그 이야기는 저도 전혀 모르겠습니다.

뚱띠이//글쎄요, 저도 잘...
Commented by 알렉세이 at 2009/06/01 23:38
무섭군요. 고래의 몸에서 나온 피로 바다가 벌겋게 되는거나...

고래의 몸속에 축적된 중금속이나..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6/02 00:14
그다지 유쾌한 건 아니죠, 모두.
Commented by 요츠바랑 at 2009/06/02 04:48
말그대로 피바다네요...;;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09/06/02 09:32
네, 피바다죠(...)
Commented by 먹통XKim at 2011/06/25 13:13
자업자득이라고 할 수 없네요..저긴 그만큼 척박하게 살아온 곳이니
Commented by 슈타인호프 at 2011/06/29 09:44
저거 아니면 정말 먹고 살기 힘들었으니까요.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메뉴릿

최근 등록된 덧글
죄송합니다. 저때 이미..
by 슈타인호프 at 05/10
아 네 살펴가시고요.
by 슈타인호프 at 05/07
옥갑을 비치해 둔 것은 ..
by 빛 at 05/05
아 그런 내력이 있는 분..
by 슈타인호프 at 04/27
최국송씨는 슬픈지역의..
by confuciu at 04/26
시간을 달리는 먼로 대통령..
by C at 04/26
조선일보 지면에도 안 ..
by 슈타인호프 at 04/25
데스크도 있고 교열 팀도..
by Ozzie at 04/25
쇼샤도 원래 정품 탄 쓰던..
by 슈타인호프 at 04/25
그게 진리 아니겠습니까.
by 슈타인호프 at 04/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2018년까지는 여전히 진..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진짜 마지막 빨치산이 ..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굿모닝 티처, 리디북..
by 슈타인호프의 함께 꿈꾸..

이전블로그
2019년 07월
2019년 05월
2019년 04월
2019년 03월
2019년 02월
2019년 01월
2018년 12월
2018년 11월
2018년 10월
2018년 09월
2018년 07월
2018년 06월
2018년 05월
2018년 04월
2018년 03월
2018년 02월
2018년 01월
2017년 12월
2017년 11월
2017년 10월
more...